컬렉션 분위기는 ‘로우코어(Raw-Core)’. ‘놈코어’는 물론 ‘글램코어’까진 들어봤으나, 대체 로우코어는 뭘까. 이는 존 갈리아노가 선보인 옷처럼 ‘다듬어지지 않은 것’의 집합이었다. 단정한 투피스엔 반짝이는 페플럼 스타일의 앞치마를 덧댔고, 니트 원피스의 옆면을 지그재그로 잘라 생쥐 캐릭터 패턴의 드레스를 조합했다. 그런가 하면 밀리터리 재킷이 연상되는 상의에는 바로크 스타일의 화려한 버클을 매치해 특정 단어로 정의하기 힘든 룩을 계속 등장시켰다. “우리는 서서히 발전하는 마르지엘라 옷에 대한 희망을 불러일으키고자 합니다.” 갈리아노 시대에 들어 마르지엘라 스펙트럼은 점점 더 넓어지고 있다. 다만 그 변화의 테두리가 몇 시즌째 갈리아노 자신을 벗어나지 못하는 게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