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돈 최는 살루아 라우다 슈케어(Saloua Raouda Choucair)와 헬렌 프랑켄탈러(Helen Frankenthaler)의 추상적 개념을 꽤 흥미롭게 고찰했다. 디자이너는 두 예술가를 각각 날카로움과 부드러움으로 정의해 옷에 적용했는데, 날카로움을 표현하는 특이한 모양의 트임이나 비대칭 라펠이 그것을 더 ‘추상적’으로 만들었다. 쇼 후반에 등장한 프린트는 컬렉션에 부드러움을 가미했다. 한 세기 전, 당시의 추상미술은 초월적이고 선동적이며 반항적이었지만 유돈 최는 그것을 미묘하고도 매끄럽게 재구성해 새로운 컬렉션으로 풀어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