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 버치는 패션계에 몇 안 되는 100% 업타운 걸이다. 미국 동부 해안의 부촌에서 말과 사랑에 빠져 지낸 그녀의 소녀 시절은 이번 컬렉션에서 승마 디테일이 가득한 스포티 클래식으로 승화됐다. 조드퍼즈 팬츠, 멋진 스웨이드 부츠, 70년대 구찌를 연상시키는 코튼 드레스, 말 프린트 실크 드레스 등이 그 결과다. 이로써 이번 시즌 토리 버치가 추구한 자아는 베트멍의 후디가 여전히 난해한 업타운 걸들에게 휴식처 겸 피난처 역할을 하기에 충분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