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시피 프라다는 90년대는 나일론 백, 2000년대는 레이디라이크 룩 등으로 시대를 규정할 만큼 현대 패션에 위대한 업적을 남긴 브랜드다. 그러나 2010년 대 들어 당대 패션을 정의하던 영향력이 살짝 주춤한 것도 사실이다. 다른 패션 명문가가 세대교체다 뭐다 해서 막대하게 돈을 쓰거나 기적적으로 회춘하는 사이, 프라다는 특유의 패션 미학과 하우스 분위기를 유지했다 그로 인해 런웨이에선 예측 가능한 것들이 출연하곤 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시즌 팬츠 위주 의 컬렉션에서 의도적으로 반발한 듯 박시한 스커트 수트를 전면에 내세웠다(체크, 트위드, 가죽, 스웨이드, 오간자, 투명 꽃무늬 파이에트 등등). 이와 함께 스 트라이프 그래픽이 균형을 이뤘다(컬러 프리즘 버전은 물론 뱀피와 스웨이드 등등). 한편 세상 모든 여자가 늘 호기심 어린 눈으로 관찰하는 스타일링 방식은? 셔 츠 소맷단이 재킷 소맷단 아래로 비집고 나오게 방치하거나, 두툼한 브이넥 니트 조끼 위에 슬립 드레스를 입거나, 그물을 거칠게 잘라 목장식으로 얹거나. 또 쇼 장의 천장 장식으로 쓰이던 반투명 아크릴 효과는 오간자 시스 안쪽으로 미묘하게 비치는 트위드 스커트 등으로 표현됐다. 독특하고 세련된 스타일링은 쇼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뜨자마자 전 세계 어디선가 곧장 응용되고 있을 것이다. 이런 실제적 활용이야말로 프라다가 당대 여자들에게 사랑받는 존재의 이유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