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우가 최근 테일러링과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방향을 전환하면서, 드레스 메이커로 시작한 그의 초기 정체성이
잊히는 경향이 있었다. 이번 쇼에서 그는 우리에게 자신의 근원에 대해 다시 상기시키고 싶었던 것 같다. 보도 자료에
서 언급한 단 하나의 단어는 ‘Glamour’였고, 컬렉션은 그 단어에 충실했다. 맨 처음 등장한 트렌치 코트는 가장자리
가 부드럽게 풀려 해져 있었고 라펠 아래 바람막이 패널은 러플처럼 물결쳤다. 러플은 전체 컬렉션에서 중요한 포인
트. 번진 듯한 꽃무늬 스커트 양옆에서 러플이 흘러내렸고 단연 최고의 룩이었던 환상적인 코럴 핑크빛 칵테일 드레
스의 네크라인에서도 펄럭였다(생전의 이브 생 로랑이 떠올랐다). 심지어 녹색 파이톤 가죽 드레스 소매마저 러플 형
태. 제이슨 우의 결과물은 하나의 컬렉션에서 그의 작업이 계속 성숙해지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 특히 캐미솔 톱과 스
커트에 연출한 작업은 너무도 정교해 각기 다른 다섯 가지 레이스를 이었다기보다 오히려 하나의 프린트처럼 보였다